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실련 "대경연구원 내부고발 연구원 부당해고 철회하라"

송고시간2018-12-04 16:19

해고(PG)
해고(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4일 성명을 내고 "대구경북연구원은 내부 비리를 고발한 연구원 해고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구경실련은 "대구시·경북도 출연 연구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이 내부 비리 문제를 제기한 수습 연구원을 황당한 방법으로 해고하려 하고 있다"며 "정규직 연구원으로 채용돼 1년간 근무한 연구원에게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지한 것은 불법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정규직인 연구원을 상사 비리를 제보했다는 이유로 수습계약 직원으로 만들고, 계약해지에 해당하는 수행평가 점수를 준 것은 불합리한 관계를 거부하는 직원을 길들이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구시와 경북도는 해당 연구원이 제보한 비리 내용에 대한 연구원의 조치와 부당한 해고 전 과정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연구원을 불법, 부당하게 해고하고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는 것은 대구경북연구원의 도덕적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관행을 이유로 비리를 방치하고 비리 제보자에게 부당한 보복을 자행하는 것은 부패 불감증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대경연구원 부연구위원 A씨는 지난해 11월 정규직으로 입사해 수습 근무를 해 왔으나 상사의 부당한 업무지시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뒤 연구원 측으로부터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아 부당 해고 논란이 일고 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