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소득층은 쌀만 먹고 사나?"…정부 양곡지원 방안 개선 촉구

송고시간2018-12-04 16:05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정부의 저소득층 양곡 지원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창고에 보관된 쌀
창고에 보관된 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의회 이남숙 의원은 4일 "정부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1인 기준 월 10㎏의 양곡을 할인 지원하고 있지만, 양과 질에 대한 불만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남숙 의원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연평균 밥쌀 소비량이 60㎏가량인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지원되는 쌀은 연간 120㎏에 달한다.

이 때문에 절반인 60㎏이 남는데, 마땅히 소비할 방법이 없어 이웃에게 되파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간 480㎏을 지원받는 4인 가구는 무려 240㎏의 쌀이 남아돌아 '골칫덩이'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쌀만 지원할 것이 아니라 절반가량은 보리 등 잡곡으로 대체하는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이 방안은 혼식으로 저소득층의 건강도 지키고 지원받은 쌀을 되팔아 발생하는 시장 교란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 양곡이 지원 6개월 전에 도정한 것도 상당수 포함돼 품질에 대한 불만도 높다고 덧붙였다.

이남숙 전주시의원
이남숙 전주시의원

[전주시의회 제공]

정부와 자치단체의 보조를 받는 저소득층은 매달 1천500원가량을 내면 10㎏의 쌀을 받을 수 있다.

전주시는 지난해 14억원을 들여 관내 저소득층 6만1천 가구에 정부 양곡을 지원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정부의 방침이 쌀만 지급하는 방식이어서 당장 잡곡까지 확대할 수 없다"면서 "정부에 이런 애로를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