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형 일자리 반대' 현대차노조, 이르면 6일 파업 돌입

송고시간2018-12-04 15:53

노조 "광주형 일자리는 포퓰리즘"…경영진 상대 법적 대응 검토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간부들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간부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광주형 일자리가 사실상 타결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정책에 반대해온 현대자동차 노조가 이르면 오는 6일 파업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체결에 회사가 동의하면 파업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경고했다"며 "체결이 공식화하면 예정대로 파업한다"고 4일 밝혔다.

노조는 오는 5일 오후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과 수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6일이나 7일 파업에 돌입하는 안이 현재 검토되고 있다고 노조 측은 밝혔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관련 사측 체결 당사자 등을 업무상 배임 등으로 고소하는 방안 등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임금을 높여주는 정책이다.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세워 광주에 연간 10만대 생산 규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을 짓고 1만2천여 개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광주시는 오는 5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최종 협상(안)에 대해 공동 결의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6일에는 투자협약 조인식이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한국노총 등과 합의해 추진해왔으나 민주노총과 현대차노조는 기존 일자리 감소, 이미 포화상태인 자동차 시장 악화 등을 이유로 반대해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달 30일 현대차 울산공장 노조 사무실을 방문해 하부영 노조 지부장 등과 면담했으나 견해차만 확인했다.

현대차노조는 5일 오전 광주형 일자리 타결 관련 공식 입장을 낼 예정이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