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4당 "이해찬 '한국男, 베트남女 결혼 선호' 발언 매우 부적절"(종합2보)

송고시간2018-12-04 18:11

한국 "집권여당의 '여성비하', '성희롱' 놀라울 것 없어"

바른미래 "정신나간 망발", 평화 "다문화 가정 모욕", 정의 "오만한 정치인"

민주 "야당, 말꼬리 잡으며 외교문제 만들고 있다" 반박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최 초월회 오찬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3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차지연 기자 =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당은 4일 '한국 남자들이 베트남 여성과 결혼을 선호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며 일제히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전날 찡 딩 중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국회에서 만나 한·베트남 교류협력을 논의하면서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많이 하는데, 다른 나라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송희경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다문화 가정에 대한 모욕과 비하를 넘어 여성에 대해 몰이해와 차별의 정서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집권여당의 여성비하와 성희롱 발언은 이제 놀라울 것도 없다"고 꼬집었다.

송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강령에는 여성과 아동·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도록 버젓이 규정돼 있다"며 "집권여당 대표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를 정식으로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집권여당의 대표가 어떻게 이런 말을 내뱉을 수 있나. 여성이 '상품'이자 '기호'의 대상이라 생각하는 집권여당 대표라는 분의 시대착오적인 저질 발언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라며 "이 대표의 정신 나간 망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는 "할 말, 못할 말을 분간하지 못해 대한민국의 국격을 쓰레기통에 버린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 대표의 책임 있는 정식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대표의 발언은 다문화 시대에 대한 몰이해를 여지없이 보여준 것으로 매우 부적절했다"며 "베트남 출신 여부를 막론하고 다문화 가정 모두에 대한 모욕이다. 다문화 가정 모두 앞에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집권여당의 당대표가 다문화 가정에 대해 매우 편협하고 굴절된 시각을 갖고 있음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욱이 이 대표의 이 발언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고위 관리의 면전에서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교상 결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중 대부분은 한국어도 배우지 못한 채 홀로 혼인을 이유로 이국땅인 한국에 덩그러니 떨어지고, 낯선 이국땅은 멸시와 천대의 시선으로 바라본다"며 "이것이 이 대표가 말하는 '한국 남성들이 선호하는 베트남 여성'의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이 대표가 지금껏 보인 강단있는 모습과 신념을 갖고 옳지 않은 것에 굴하지 않은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었지만, 지금과 같은 행보를 계속한다면 고집 세고 오만한 정치인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현근택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야당의 말꼬리잡기식 비판이 너무 과하다"며 반박했다.

현 상근부대변인은 "찡 딩 중 부총리는 어제 접견 자리에서 '많은 베트남 여성이 한국 남자와 결혼했고 가정을 꾸리고 있다'고 말했다"며 "통계청이 발표한 다문화 인구동태에 따르면 베트남 여성이 한국 남성과 결혼한 외국인 여성 중 27.7%를 차지해 1위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부총리의 말은 사실인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의 발언은 이 발언에 동감한다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며 "이를 두고 모질고 거친 표현을 쏟아내는 것은 전후 맥락을 살피지 않은 과도한 비판이자 백해무익한 정치공세일 뿐이다. 야당의 논평이 오히려 외교 문제로 비화되지 않을까 대단히 우려된다"고 맞섰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