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묻지마 청약' 여파?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26가구 '미계약'

송고시간2018-12-04 15:24

주말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찾은 시민들
주말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주말인 4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시민들이 서초우성1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의 견본주택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2018.11.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40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서울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에서 미계약자가 속출했다.

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028260]은 26개의 미계약 물량에 대해 추가 입주자 모집 공고를 냈다.

전용면적별로는 83㎡A 5가구, 84㎡A 17가구, 84㎡B 3가구, 84㎡C 1가구다.

래미안 리더스원은 분양가가 3.3㎡ 평균 4천489만원에 달했지만, 주변 아파트 시세에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어서 이른바 '강남 로또 아파트'라고 불렸다.

일단 분양만 받으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지난달 6일 1순위 청약에는 232가구 모집에 9천761명이 신청해 평균 41.69대 1을 기록했다.

전 주택형 9억원이 넘어 중도금 대출을 일절 받을 수 없는데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자 '현금 부자들만의 잔치'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다수의 미계약분이 발생하는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정당계약에서 미계약된 물량은 지난 3일 예비당첨자(당첨인원의 80%)를 대상으로 한 차례 더 계약을 진행했지만, 26가구는 끝내 팔리지 않았다.

잔여 가구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83㎡A 6.96대 1, 84㎡A 21.56대 1, 84㎡B 9.58대 1, 84㎡C 19.00대 1이었다.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던 주택형이 예비당첨에서도 외면을 받은 이유로는 청약 가점 오계산과 대출 규제가 꼽힌다.

잔여 가구가 나온 83∼84㎡는 100% 가점제가 적용된다.

다수의 신청자가 자신의 가점을 잘못 계산하거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사실을 뒤늦게 알아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1순위 청약 당첨자 중에서만 38명이 부적격 판정으로 받아 당첨이 취소됐다.

일부 당첨자는 계약금과 중도금 대출이 어렵다는 사실을 모르고 신청했다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생겨 계약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강남 로또'라는 인식이 강해서 일단 신청하고 보자는 '묻지 마 청약' 때문에 허수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잔여 가구 신청은 오는 5일 받고, 당첨자 선정은 이튿날 공개 추첨으로 이뤄진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