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속노조 "경찰, 유성기업 노조파괴에 책임…사과하라"

송고시간2018-12-04 14:47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서울 강남구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입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기업 노조파괴에 경찰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는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 조사 결과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이 경찰에 노조파괴 관련 문건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청장은 경찰의 죄를 인정하라"고 강조했다. 창조컨설팅은 유성기업에 '노조파괴' 자문을 한 곳이다.

금속노조는 또 최근 발생한 유성기업 임원 감금 및 집단 폭행 사건을 두고 "경찰이 유성기업 유시영 회장의 범죄를 수사하지 않고 '자본의 경호원' 역할을 한다"고 비판했다.

금속노조는 지난달 유 회장이 배임죄로 고소됐는데도 경찰이 소환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이 신속하게 수사하기는커녕 자본의 눈치만 본다"고 주장했다.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유성기업은 2011년 노무법인 창조컨설팅과 컨설팅 계약을 맺고 제2 노조를 설립해 기존 노조를 무력화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비판을 받아왔다.

유성기업 노조원들은 지난달 22일 이 회사 충남 아산공장 사장실에서 임원 2명을 감금한 뒤 김 모 상무를 폭행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