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부부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남다른 '수사중 외식'

송고시간2018-12-04 14:19

부부 합산 검·경 4차례 소환조사서 모두 외식 '진풍경'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친형 강제입원', '혜경궁 김씨' 사건 등 각종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이재명 경기지사 부부가 소환조사 때마다 이례적으로 외부에서 식사를 해결해 눈길을 끈다.

점심식사 위해 검찰 청사 나오는 김혜경씨
점심식사 위해 검찰 청사 나오는 김혜경씨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중 점심을 먹기 위해 청사를 나오고 있다. xanadu@yna.co.kr

4일 '혜경궁 김씨'로 세간에 더 잘 알려진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는 이날 오전 10시 5분께 소환조사를 받고자 수원지검에 출석한 뒤 4시간 가까이 지난 오후 1시 55분께 점심식사를 위해 청사 밖으로 나갔다.

김 씨는 오전 "조사 어떻게 받았나", "휴대전화를 왜 자주 바꿨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나승철 변호사와 함께 대기하던 그랜저 차를 타고 청사를 빠져나갔다.

그는 앞선 지난달 2일 경찰 소환조사 때에도 점심을 외부에서 해결하고 돌아와 조사를 마저 받았다.

이 지사 또한 경찰과 검찰에서 이뤄진 2차례 소환조사 당시 밖에서 점심을 먹은 바 있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기관에서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식사를 외부에서 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수원지검 출석한 김혜경씨
수원지검 출석한 김혜경씨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8.12.4
xanadu@yna.co.kr

경찰 관계자는 "20년 넘게 경찰로 일하면서 피의자가 밖에서 밥을 먹고 돌아와 다시 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 본다"며 "보통 경찰에 조사를 받으러 오면 밥 생각이 없을뿐더러 빨리 경찰서에서 나가길 원하기 때문에 시켜먹거나 끼니를 건너뛰는 게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아무래도 수사기관 안에서는 변호인 등과 긴밀한 이야기를 나누기 어렵기 때문에 외부에서 편하게 '작전회의'를 겸한 대화를 나누려는 게 아니겠냐"고 말했다.

김 씨는 이날 문제의 트위터 계정을 사용하면서 이 지사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이 지사와 경쟁 관계에 있는 정치인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온 것으로 의심을 받아왔고, 이에 따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다.

zorba@yna.co.kr

이재명 부부의 남다른 '수사중 외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