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공단, 철도안전사고 재발방지대책 마련…코레일과 협력 강화

송고시간2018-12-04 13:42

회의 주재하는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회의 주재하는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4일 대전 동구 철도공단 본사에서 경영진과 전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대책 현안점검 회의'를 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건설현장 안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상균 이사장과 임직원들은 최근 발생한 오송역 사고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철도 시설관리자로서 공단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운행선 인접 공사 시행 때 수탁사업에 대한 안전심사 강화, 코레일과 운행선 인접 공사 공동 매뉴얼 제작, 시공 경험을 반영한 입찰기준 개선, 안전을 고려한 설계기준 개선, 인적 실수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마련 등 강도 높은 안전관리를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철도안전대책 점검회의 모습
철도안전대책 점검회의 모습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철도공단은 철도시설 보호와 안전한 열차운행을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28일까지 1천90개 철도보호지구의 공사현장에서 행위 제한 준수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안전관리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철도보호지구는 선로 변 30m 이내 구간으로, 철도안전보호법은 이 구간에서 굴착, 건물 신축 등 작업은 철도시설관리자(한국철도시설공단)의 승인을 얻어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공단은 이 점검 결과를 토대로 철도보호지구를 더 엄격하게 관리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오늘 마련한 안전대책을 전국의 철도건설현장에 즉각 반영해 같은 사고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하도록 코레일과 협력체계를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