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충제 '니클로사마이드'로 대장암 제어"…항암 전략 눈길

송고시간2018-12-04 13:42

광주과학기술원 남정석 교수팀 미국 암학회 학술지에 게재

남정석 교수
남정석 교수

[광주과학기술원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구충제를 활용해 암 줄기세포를 억제하는 항암 전략이 제시돼 관심을 끈다.

4일 광주과학기술원(GIST)에 따르면 생명과학부 남정석 교수 연구팀은 최근 이런 내용의 연구 성과를 미국 암학회(AACR)가 발행하는 크리니컬 캔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최신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구충제로 시판 중인 니클로사마이드(Niclosamide)를 활용해 항암제를 투여해도 살아남는 암 줄기세포를 제어할 수 있는 전략을 찾아냈다.

대장암 발병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유전적(Genetic)·후성적(Epigenetic·後成的) 변화가 쌓이면서 일어난 세포의 형질 전환으로 종양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암 줄기세포의 형성과 증식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알려진 윈트 신호를 적절히 통제하는 연구가 활발한 상황이다.

연구팀은 니클로사마이드 약물이 윈트 신호를 효과적으로 억제해 암 줄기세포를 제어하는 현상을 발견하고 작용과정을 연구했다.

염증성 대장암 동물 모델을 통해 효과를 검증했다.

암 줄기세포의 형성을 억제해 발생 빈도를 낮추고 동물 모델에서는 니클로사마이드 치료를 받은 조직에서 암 줄기세포 비율이 눈에 띄게 낮아졌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남정석 교수는 "니클로사마이드를 활용한 치료 전략이 앞으로 암을 예방하고 악성 암을 치료하는 새로운 치료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