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나 "올해 차입금 상환 재원 모두 마련…유동성 우려 해소"

서울 종로구 신문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서울 종로구 신문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올해 차입금 상환 재원을 모두 마련하는 등 유동성 우려를 해소했다고 4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말 기준 4천170억원 규모의 장기차입금 조달 및 아시아나IDT[267850] 상장(IPO)에 따른 구주 매출 231억원 등 총 4천570억원을 조달해 올해 차입금 상환 관련 재원을 모두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이와 함께 내년도 차입금 만기도래 금액이 많지 않고 기한 연장 및 신규 조달을 통해 충분히 상환 가능한 수준으로 낮아졌다며 "그동안 제기된 유동성 우려가 모두 해소됐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나는 올해 만기 도래한 차입금 총 2조1천억원 중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 매각과 CJ대한통운[000120] 주식 매각, 전환사채 및 자산유동화증권 발행 등을 통해 지난달까지 1조8천억원을 상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의 차입금은 지난달 기준 3조3천510억원으로, 작년 말 4조570억원과 비교해 7천60억원 줄었다.

아시아나의 현금 보유액은 지난달 기준 3천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천억원 이상 늘었다.

아시아나는 "자회사인 아시아나IDT 상장에 이어 에어부산의 연내 상장을 추진하고 있고, 최근 유가 하락에 따른 수익성 개선으로 재무구조 개선 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4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