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세대소형위성 발사 성공…정상 궤도 진입·작동(종합)

카이스트 개발…내년 2월부터 태양폭발 관측·우주과학 연구 임무 수행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4일 오전 3시 34분께 미국 반덴버그(Vandenberg) 공군기지에서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정상궤도에 진입,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이날 미국 스페이스X가 사상 처음으로 3회째 재사용하는 '팰컨-9' 로켓에 17개국 34개 기관의 소형·큐브샛 63개와 함께 실려 발사됐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탑재한 팰컨-9 로켓 발사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탑재한 팰컨-9 로켓 발사[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발사 후 약 80분 뒤 북극에 있는 노르웨이 스발바르(Svalbard) 지상국과 최초 교신이 이뤄졌고, 첫 교신 후 약 100분 뒤 두 번째 교신에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는 이어 발사 후 6시간 31분 뒤인 이날 오전 10시 5분께 국내 지상국과의 첫 교신을 통해 위성이 고도 575㎞의 정상궤도에 진입했고, 태양전지판 전개, 배터리 전압, 내부 온도 등 위성체의 전반적인 상태도 양호하다는 것을 최종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 국내 지상국과 첫 교신 성공
차세대소형위성 1호, 국내 지상국과 첫 교신 성공'차세대소형위성 1호' 관제를 맡고 있는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 연구원들이 4일 오전 10시 5분께 국내 지상국 교신 성공에 환호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궤도상에서 위성체 및 탑재체의 기능시험 등 초기 운영 과정을 거친 후 내년 2월부터 정상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가 개발한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100㎏급으로 앞으로 약 2년간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과 플라즈마 상태를 측정하고, 은하 속 별들의 적외선 분광 관측 등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될 영상자료를 국내 관련 기관에 제공하게 된다.

또 국내 대학·산업체가 개발한 3차원 적층형 메모리 등 7개 핵심기술에 대해 우주환경에서 성능을 검증, 우주기술 국산화와 자립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발사에서는 '2015년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서울대와 한국항공대의 큐브위성 3기가 함께 발사됐다. 이들 큐브위성은 관심지역 탐사, 이중주파수 GPS 수신기 검증, 성층권 이상 고층 대기의 방전현상 관측 등 다양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 성공은 6년여동안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 등 산·학·연 연구원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이 있어 가능했다"며 "첨단 소형위성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도화해 우주 핵심기술 자립도를 높이고 국내 우주개발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주과학연구용 '차세대 소형위성 1호'
우주과학연구용 '차세대 소형위성 1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4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