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항공정비 단지 조성 '날개'…5개 기관 협약

항공정비 등 해외 위탁비용만 연간 4조원…"국부 유출 막자"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 협약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 협약(인천=연합뉴스) 3일 인천시청에서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이 열리고 있다.
2018.12.3 [인천시 제공]
iny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공항에 항공정비(MRO)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5개 기관이 손을 잡았다.

인천시·공항공사·인천상공회의소·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산학융합원 등 5개 기관은 3일 인천시청에서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참여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 체결을 계기로 국내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항공정비 산업단지 등 항공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내 '항공정비산업 육성 공동추진단'을 구성해 항공정비 인재 양성과 교육훈련센터 설립, 항공정비 산업단지 조성, 글로벌 MRO 기업 유치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공항은 하루 20만명의 이용객이 1천 회의 항공편을 이용하는 세계적 허브공항이지만, 공항 내 항공정비는 2개 국적 항공사가 직접 운영하는 자가정비와 해외 위탁정비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연간 4조원에 가까운 국부가 해외 위탁비용으로 유출되고 정비 불량에 따른 결항률도 20%를 넘어선 상황이다.

인천시는 인천공항이 2터미널 개장에 이어 2023년 4단계 사업 완료 후에는 연간 1억명이 이용하는 초대형 공항이 되는 점을 고려, 세계 주요 허브공항이 필수적으로 제공하는 항공정비(MRO) 서비스를 벤치마킹해 미래 수요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항공정비 산단이 조성되면 직간접 고용효과 1만9천600명, 생산유발 효과 5조4천억원, 수입 대체 1조6천800억원, 기회비용 절감 440억원 등 경제 파급효과가 막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3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