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비전 '희귀질환 진단비 지원'…3년간 300여명 혜택

송고시간2018-12-03 11:32

(서울=연합뉴스) 김현주 한국희귀질환재단 이사장[월드비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현주 한국희귀질환재단 이사장[월드비전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제구호개발 시민단체 월드비전은 희귀질환을 앓는데도 비싼 유전자 검사 비용 때문에 진단을 망설이던 아동과 고위험군 가족에게 진단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최근 3년간 300여명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월드비전은 이 사업으로 미진단 희귀질환 아동 168명, 고위험군 가족 150명이 대전 건양대학교병원 유전 상담클리닉, 서울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유전학클리닉 등에서 유전자검사와 유전상담서비스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아동 100여명은 신경섬유종증, 근이영양증, 망막색소변성증, 백색증 등 희귀질환을 진단받았다. 일부 아동은 바르덴브르그 증후군, 골린 증후군, 골덴하 증후군, 가부키 증후군 등 국내에서 발생한 적이 없던 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희귀질환은 대부분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유전자검사로 질환명을 진단하지만, 검사 비용이 많이 들어 진단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월드비전은 "병명을 진단받은 아동들은 이제 정부의 희귀질환 의료비 지원제도 안에서 산정 특례 등 건강보험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