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성기업 폭행 '노조파괴'가 발단…근본문제 해결해야"

송고시간2018-12-03 11:00

민변·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시민사회단체, 유성기업 노조파괴 해결 촉구
시민사회단체, 유성기업 노조파괴 해결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유성기업의 노조파괴 사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olid@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시민사회단체들이 유성기업 임원 폭행 사건과 관련, 이번 사태를 불러온 '노조파괴' 공작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등은 3일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보수언론이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태를 가린 채 '충돌'만을 부각하고 사실관계를 왜곡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며 "여야 정치권에서조차 노조의 책임만을 묻는 발언을 하는 등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번 폭행 사건의 배경에는 '노조파괴'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2011년 유성기업은 용역을 앞세워 노동자들에게 무차별적인 폭력을 휘둘렀으나 공권력은 이를 묵인했다"며 "그 이후에도 유성기업 내에서 감시와 괴롭힘이 일상적으로 반복됐고 임금체불, 부당징계와 해고 등도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유성기업이 제대로 처벌된 적은 없다"며 "반면 노동자들은 수천 건에 달하는 고소·고발, 40억원이 넘는 손배가압류로 생존권마저 위협당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올해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도 유성기업에서 창조컨설팅을 통해 자행한 노조 무력화 시도를 청와대, 국정원, 노동부가 알고도 '방조'하거나 '묵인'한 정황을 확인하고 재조사를 권고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여전히 노동부는 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손쉽게 유성기업 노동자들을 '폭도'로 지칭하고 이들을 내몰았던 상황은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노동조합 무력화 시도에 대해 전면 재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응급 치료받는 회사 간부
응급 치료받는 회사 간부

(아산=연합뉴스) 지난달 22일 오후 4시께 충남 아산시 둔포면 유성기업 아산공장에서 김모상무(사진 왼쪽)가 119 구급대원들로부터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 김 상무는 이날 노조원들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해 코와 눈 주위 뼈가 골절됐다. [유성기업 제공] jung@yna.co.kr

유성기업 노조원들은 지난달 22일 이 회사 아산공장 사장실에서 회사 임원 2명을 감금한 뒤 김 모 상무를 폭행했다. 김 상무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노조는 지난 10월 15일부터 회사 측의 '노조파괴' 문제와 관련해 회장과의 직접교섭을 요구하며 서울 사무실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유성기업 노조는 이번 사건과 관련 지난달 29일 유감 입장을 표명하고 회사 서울사무소 점거 농성을 46일 만에 풀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