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기 또 연기"…차세대소형위성 "4일 새벽 발사"(종합)

스페이스X, '첫 3회째 재활용' 팰컨-9에 소형위성 64개 탑재 발사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채새롬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과학연구 위성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4일 오전 3시 32분께(현지시간 3일 오전 10시 32분께) 미국 반덴버그(Vandenberg) 공군 기지에서 발사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과기부는 앞서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3일 오전 3시 32분께 위성을 발사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곧이어 발사를 담당한 스페이스X 측이 기상상황 변화를 이유로 발사일을 예비일이었던 4일로 변경하면서 하루가 다시 연기됐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당초 지난달 20일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스페이스X가 발사체 '팰컨(Falcon)-9'의 1단 추진체에 대한 세부 점검 기간을 연장, 발사일이 29일로 1차 연기됐다가 기상 악화로 인해 다시 연기된 바 있다.

팰컨-9 로켓에는 차세대 소형위성 1호 등 세계 각국의 소형위성 64개가 탑재된다. 스페이스X는 특히 이번 발사에서 이미 두차례 사용된 팰컨-9 로켓을 '3회째 활용'하는 시도를 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스페이스X는 로켓 재활용에 여러차례 성공했으나 '3회째 활용'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기정통부는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발사체와 결합한 상태이며, 현지 발사 준비 작업을 수행하는 카이스트 연구진이 위성 상태를 지속 점검하고 성공적인 발사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가 개발한 100㎏급 소형위성이다. 2012년 6월부터 올해까지 총 324억3천만원이 투입됐다. 발사되면 2년간 575㎞ 상공 저궤도에서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 방사선 등을 측정하고 별의 적외선 분광을 관측하는 한편 여러 부품이 우주 환경에서 견디는지 검증하는 임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
차세대소형위성 1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KAIST 제공]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2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