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학교 밥상 대상은 '뽀얀 황태미역국에 고갈비'

송고시간2018-12-01 18:13

대상 받은 학교급식 식단
대상 받은 학교급식 식단

제3회 부산교육감배 학교 밥상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식단. 2018.12.1 [부산교육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올해 부산교육감배 학교 밥상 경진대회 대상은 뽀얀 황태미역국에 고등어로 식단을 차린 거제초등학교팀에 돌아갔다.

부산시교육청은 1일 해운대구 동부산대학교에서 제3회 부산교육감배 학생참여 학교 밥상 경진대회를 열었다.

올해 대회 본선에는 출품식단 설명서로 겨룬 예선(27개 팀 참가)을 통과한 10개 팀이 올랐다.

각 팀은 영양사, 조리사, 초·중학생 2명 등 4명으로 구성됐다.

각 팀은 대회 시간 90분 동안 전시용과 시식용 음식 4인분을 조리해 심사를 받았다.

맛있고 건강한 학교 밥상
맛있고 건강한 학교 밥상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일 부산 해운대구 동부산대학교 식품영양과 조리실습실에서 열린 부산시교육감배 학교 밥상 경진대회에서 학부모들이 참가팀이 완성한 음식을 살펴보고 있다. 2018.12.1
ccho@yna.co.kr

주최 측은 출전팀에게 부산지역 향토 및 계절식품을 활용하고 당을 줄인 저당식단을 필수과제로 제출하도록 했다.

학교급식에서 향토식품 소비를 촉진하고자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출전팀은 부산지역에서 많이 잡히는 고등어와 달고기를 비롯해 대저 토마토, 기장 미역과 다시마 등 부산 향토식품 중 2가지 이상을 사용했다.

이날 대회 대상은 '뽀얀 황태미역국, 등푸른 파송송 고갈비 식단'을 만든 거제초등학교팀(영양교사 윤도정, 조리사 김나현, 학생 신은호·서지우)이 차지했다.

최우수상은 '고등어 함박스테이크 식단'을 제출한 금양중학교팀과 '달달 비빔밥 식단'을 조리한 인지초등학교팀에게 돌아갔다.

학교 밥상 경진대회장을 찾은 김석준 교육감
학교 밥상 경진대회장을 찾은 김석준 교육감

김석준 부산교육감(왼쪽 두 번째)이 1일 학교 밥상 경진대회 행사장을 찾아 조리된 식단을 살펴보고 있다. 2018.12.1 [부산교육청 제공]

김석준 교육감은 시상식에서 "밥상 경진대회가 학교급식 만족도를 높이고 건강한 레시피를 개발하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며 "입상 식단은 다른 학교에 널리 보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교육청은 이번 대회 입상 밥상 레시피를 책자로 만들어 일선 학교에 배포, 건강한 학교급식을 만드는 데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부산교육청이 주최하고 부산영양교사회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균형 잡힌 건강한 학교급식 식단을 발굴하자는 취지로 2016년부터 열리고 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