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한미정상 결단 높이 평가" vs 한국 "아쉬움 큰 회담"

송고시간2018-12-01 17:28

한미정상회담 결과 놓고 엇갈린 논평

바른미래 "한미공조 환영", 평화 "김정은 답방 중대국면", 정의 "긍정적 신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엇갈린 논평을 내놨다.

민주당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회담을 비교적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한국당은 '통상적인 인사 수준'이라며 회담 내용을 평가절하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실현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온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과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2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정부를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비핵화가 교착상태인 상황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의견을 나누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니 다행"이라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공동의 목표를 조기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가 중대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해석한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되면 북측의 비핵화 약속의 진정성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북미 관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관계개선의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신호"라면서도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촉진을 위한 정부의 제재 완화 기조가 선회했다는 점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제재 완화를 강조하던 문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는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과 제재 유지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는 점, 제재 완화나 경제 협력 등에 대한 구체적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는 점에 어리둥절할 뿐"이라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담 시간은 30분으로 두 정상의 역대 회담 중 가장 짧았고, 통역만 배석한 채 비공개로 진행된 통상적인 인사 수준에 그친 회담이었다"며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손잡은 한-미 정상
손잡은 한-미 정상

(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코스타 살게로 센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2018.12.1
hkmpooh@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