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냉전·동서화합 이끈 아버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별세(종합)

송고시간2018-12-01 14:50

아들 부시와 미국 두 번째 '父子 대통령'이자 역대 최장수 대통령

고르바초프와 정상회담으로 냉전 종식·동서화합 선언

걸프전 승리 치적…경기 침체·재정 적자로 재선 실패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아버지 부시'로 불린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41대 대통령이 별세했다. 향년 94세.

아들 조지 W. 부시 전 미 대통령은 30일밤(현지시간) 가족의 대변인을 통해 트위터로 발표한 성명에서 "젭과 닐, 마빈, 도로와 나는 사랑하는 아버지가 놀라운 94년을 보낸 뒤 돌아가셨음을 슬픈 마음으로 발표한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께 텍사스주 휴스턴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부시 가족 대변인 짐 맥그래스가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세를 일기로 별세한 뒤 입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오다가 8개월 만에 그의 곁으로 갔다.

아들 부시는 "조지 H. W. 부시는 아들딸이 생각할 수 있는 최고의 아버지이자 최고의 인물이었다"고 강조했다.

조지 H.W.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지 H.W.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988년 대선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 민주당 후보였던 마이클 듀카키스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누르고 당선돼 이듬해 대통령에 취임했다.

이라크에 침략당한 쿠웨이트를 해방한다는 명분으로 시작한 '걸프 전쟁'에서 약 43만 명의 대군을 파병해 승리를 거둔 것은 부시 전 대통령의 큰 치적으로 기억된다.

33개국 약 12만 명의 다국적군까지 합세한 대(對) 이라크 총공세는 '사막의 폭풍'이라는 작전명으로 전쟁사에 남았다. 한국도 당시 군 의료진과 수송기 등을 파견하며 다국적군에 참여했다.

이라크전 승전보 이후 전임자인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인기에 가까울 정도의 가파른 지지도 상승을 보였지만, 이후 경기 침체와 만성적인 재정 적자 등 국내 경제적 요인으로 민심을 잃으면서 1992년 대선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져 재선에 실패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거대한 세계사적 변화 물결의 중심에서 4년 임기를 보냈다.

'거대 공산 제국' 소비에트 연방공화국이 붕괴하고 독일 통일을 시작으로 동유럽이 잇달아 자유화의 물결을 탔다.

부시 전 대통령은 탈(脫) 냉전의 분위기가 싹트던 시기에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미·소 정상회담을 통해 40여 년에 걸친 냉전의 종식과 동서화합을 선언하기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적 전통 가치를 존중하는 부시 가문을 제43대 대통령인 장남 조지 W. 부시와 함께 케네디가(家) 못지않은 정치 명문가로 만들었다.

이들 두 명의 부시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두 번째 '부자(父子)'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부인인 바버라 여사는 남편과 아들을 대통령으로 키워낸 '국민 할머니'로 미국인의 존경과 사랑을 받았고 차남 젭도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냈다.

부시 대통령 부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시 대통령 부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