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C방 의인 5인' 손님 나간뒤 탈출…수원화재의 재구성

송고시간2018-12-01 13:30

매니저 등 인터뷰 사양, 경찰조서 진술 통해 확인

검은 연기 보자마자 손님들부터 대피유도 동분서주 활약

11층 대형상가서 4시간40분 불에도 '사망자 제로' 기적

짙은 연기 속, 이어지는 인명수색
짙은 연기 속, 이어지는 인명수색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골든프라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수색을 벌이고 있다.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30일 경기 수원역 부근 대형상가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단 한 사람의 사망자도 나오지 않은데는 지하 PC방에 근무했던 직원 5명의 공이 컸던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PC방 매너저와 화재탈출 손님 등의 경찰 진술조서를 토대로 '화재 의인'들과 접촉했으나, 이들은 언론에 노출되는 게 부담스럽다며 인터뷰를 한사코 사양했다.

이에 따라 실제 이들의 경찰진술을 중심으로 당시 'PC방 의인들'의 활약상을 재구성해 보았다.

이날 불은 퇴근이 본격화하기 전인 오후 4시 10분께 발생해서 잔불이 최종적으로 정리되기까지 무려 4시간 40여 분이 걸렸다.

60여 명이 크고 작은 부상피해를 보았고 소방서 추산 5억2천4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지만, 당시 불이 시작된 지하에만 적어도 250여 명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피해 규모를 최소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10대 여성 한명이 심폐소생술로 호흡을 되찾았다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에 위치한 PC방 직원 5명이 화재 상황을 빠르게 감지해, 손님들을 즉각 대피시킨 것을 일등공신으로 꼽고 있다.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

(수원=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인근 골든프라자 상가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stop@yna.co.kr

불이 나기 시작한 오후 4시 10분께 건물 지하 1∼2층에 걸친 대형 PC방에는 30대 직원 2명과 20대 아르바이트생 3명이 근무 중이었다.

총 500석 규모의 PC방에서는 수능을 마친 학생들을 비롯해 손님 250여 명이 자리를 잡고 각자 게임과 인터넷 등을 즐기고 있었다.

창문 등으로 외부상황을 확인할 수 없는 지하 PC방에서 화재를 가장 먼저 감지한 사람은 매니저인 A(38) 씨와 B(35) 씨였다.

지하 1층 천장 흡입구를 통해 새어 들어온 흰 연기가 2초 뒤 검은색으로 바뀌는 것을 보고 불이 난 사실을 알아챈 이들은 아르바이트생들과 함께 매장 곳곳을 뛰어다니며 손님들의 대피를 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 1층에 있던 손님들을 먼저 건물 외부로 대피시킨 뒤에는 곧바로 지하 2층으로 내려가 "불이 났으니 모두 대피하라"며 재차 화재 사실을 알린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당시 PC방에 있던 한 손님은 경찰 조사를 통해 "이상한 냄새가 나는가 싶었는데 갑자기 직원들이 뛰어다니면서 대피하라고 소리쳤다"며 "일단 그 말을 듣고 밖으로 나와봤더니 큰불이 난 상황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직원들은 불이 나자마자 손님들을 먼저 대피시키고, 모두가 대피한 것을 확인한 뒤 마지막으로 탈출한 것으로 보인다"며 "좁은 통로로 수많은 사람이 빠져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만약 대피가 늦어졌다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불은 지상 11층∼지하 5층 규모인 수원 골든프라자 건물 지하층에서 시작됐다.

오후 4시 10분께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5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84대와 소방관 210명을 동원해 4시간 40여분 만에 불을 모두 껐다.

이 불로 건물에 있던 67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부상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짙은 연기 속, 이어지는 인명수색
짙은 연기 속, 이어지는 인명수색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달 30일 오후 부상자 40여 명이 발생한 경기도 수원시 골든프라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수색을 벌이고 있다. xanadu@yna.co.kr

stop@yna.co.kr

'사망자 0명' 수원 대형상가 화재…'PC방 의인들' 있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