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화재로 유선전화 아직도 불통…보상 기대도 안 해"

송고시간2018-12-01 12:27

소상공인연합회 피해접수 200여건…"가게당 최대 700만원 피해"

KT 통신망 복구지연에 손님 끊긴 소상공인 '분통'(CG)
KT 통신망 복구지연에 손님 끊긴 소상공인 '분통'(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피해를 입어도 혼자서 모든 일을 해야 했다. 너무 힘들었다"

1일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가 발생한 지 1주일이 됐지만, 주변 상인들은 여전히 피해 복구가 덜 돼 영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다.

현재 서울 서대문구 상점들은 카드 단말기와 인터넷은 복구됐지만 일부 가게는 여전히 유선전화가 복구되지 않아 가게로 걸려오는 전화를 일일이 개인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해서 받는 상태였다.

음식점 사장 A씨는 "사고 이후 평소보다 매출이 40% 정도 줄었다"며 "일주일간 손해가 100만 원에서 150만 원 정도는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용실 사장 B씨는 "주말에는 아침부터 예약 전화가 계속 걸려오는데 개인 휴대전화로 돌려서 받다 보니 일일이 받기 힘들다"며 "가게 전화를 모두 받으려니 개인 업무를 볼 수 없고, 개인 업무를 보자니 가게 전화를 받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B씨는 "주말의 경우, 일매출이 150만~200만 원인데, 지난 주말 카드 단말기가 작동하지 않아 매출이 절반 상당 줄었다"고 말했다.

떡집을 운영하는 C씨는 "사고 이후 5일 가량 전화랑 카드 단말기가 안 돼서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C씨는 "2천 원씩 하는 떡이야 그냥 현금으로 사 가는 손님들이 있었지만 정작 매출이 되는 단체 주문은 카드 단말기가 안 된다고 하면 그냥 포기하는 손님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KT통신장애에 사과는 소상공인이 대신
KT통신장애에 사과는 소상공인이 대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KT아현지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피해가 계속된 26일 서울 충정로길의 한 노점에 'KT아현전화국 화재로 인하며 통신장애 때문에 로또복권 판매 중단합니다 죄송합니다'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8.11.26
zjin@yna.co.kr

특히, 상인들은 KT의 사후 지원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A씨는 "사고가 났으면 서울 전 지역 서비스 직원을 동원해서라도 피해 지역을 일일이 점검하고 지원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KT는 열 번이 넘게 피해를 호소해야 사람이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전화 착신전환도 아무도 알려주지 않아서 뒤늦게 조치를 취했다"며 "피해를 입어도 혼자서 모든 일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B씨 역시 "착신전환도 KT가 먼저 안내한 게 아니다"라며 "유선전화가 안 된다고 항의를 해야 해주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지역 상인들은 피해 보상을 받아야 하지만 아직은 복구가 우선이라는 분위기다. 일부는 회의적인 반응도 보여 향후 보상 과정에 난항도 예상된다.

C씨는 "일단은 복구가 거의 돼가지만 보상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상가번영회가 있으니 거기서 움직임이 있으면 같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아직도 영업이 차질을 빚고 있어서 아직 보상 신청을 하지 않고 있다"며 "복구가 마무리되면 피해를 정리해보고 보상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피해액 산정도 막연한데 KT가 제대로 보상할 의지가 있는지도 의심스럽다"며 "기대도 하지 않는다. 보상 신청을 해도 돌아오는 것도 없을 것"이라고 푸념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7일부터 운영 중인 피해접수 신고센터에는 20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상점별 피해액은 최소 50만 원에서 최대 600만∼7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회 관계자는 "1주일째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유선전화가 아직도 안 되고 있다"며 "평균적으로 일평균 매출의 40~50% 정도 손실을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KT아현국사 통신장애 관련 소상공인연합회 기자회견
KT아현국사 통신장애 관련 소상공인연합회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중구 충정로역 인근에서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들이 KT 불통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KT 불통 사태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막대하다"며 "KT 측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성의 있는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018.11.30
jsy@yna.co.kr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