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차량 속도 시속 50㎞이하로 제한

송고시간2018-12-02 11:15

간선 50㎞/h·이면 30㎞/h…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단속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부터 서울 도심 사대문 안 차량 운행 속도가 최대 시속 50㎞ 이하로 제한된다.

서울시는 보행자 교통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내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차량 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km,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낮춘다고 2일 밝혔다. 기존에는 최대 60㎞/h였다.

적용도로는 사직로∼율곡로∼창경궁로∼대학로∼장충단로∼퇴계로∼통일로로 둘러싸인 사대문 안과 청계천로 전체구간(청계1가∼서울시설공단 교차로) 등 총 41곳이다.

서울시는 본격 시행에 앞서 내년 3월까지 발광다이오드(LED) 표지, 노면 표시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공사를 진행한다.

경찰 단속은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경찰은 서울시 공사 완료 후 3개월 유예기간 동안 기존 제한속도 기준으로 단속하고, 이후부터는 변경된 속도로 단속할 계획이다.

서울 사대문 안 안전속도5030 사업대상지
서울 사대문 안 안전속도5030 사업대상지

[서울시 제공]

이번 속도 제한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이 추진하는 '안전속도 5030' 사업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을 대도시 도심지에서 전면시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은 앞서 2016년부터 서울경찰청 주변, 북촌지구, 남산소월로, 구로G밸리, 방이동 일대에서 안전속도 5030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6월에는 종로 통행속도를 시속 60㎞에서 50km로 낮췄다.

서울시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이 도심 전체로 확대되면 보행 중 교통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전체에서 매년 보행 중 교통사고로 숨지는 시민은 200명 안팎으로 전체 교통사고사망자 절반을 넘는다.

서울 사대문 안 제한속도 현황 및 변경내용
서울 사대문 안 제한속도 현황 및 변경내용

[서울시 제공]

사대문 안은 서울 전체 면적 중 1.2%에 불과하지만 전체 교통사고 4.1%, 사망자 3.7%가 이곳에서 발생한다. 보행사망자 비율도 69%로 전체 평균(57%)을 크게 웃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차량 주행속도가 시속 60㎞인 경우 보행자의 중상 가능성이 92.6%에 달하지만 시속 50km일 때는 72.7%, 시속 30km일 때는 15.4%로 낮아진다.

서울시는 향후 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서울 시내 전역 도로에 안전속도 5030을 적용할 방침이다. 도시 일반도로 통행속도를 시속 50km 이내로 규정하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이 개정되면 시 전역으로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행규칙은 현재 입법예고된 상태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