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영양보고서 "北 빈혈·발육부진 문제 심각"

송고시간2018-12-01 12:12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가별 주민의 영양 상태를 분석한 '세계영양보고서'가 북한을 빈혈(anaemia) 및 발육부진(stunting)이 심각한 나라로 명시했다.

1일 세계 주요 국가 정부 등이 공동으로 작성한 '2018 세계영양보고서'(2018 Global Nutrition Report)에 따르면 북한은 영양실조에 따른 빈혈 및 발육부진 등 2가지 문제를 겪는 26개 국가 목록에 포함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기준 5세 미만 북한 어린이의 발육 부진이 27.9%였다.

이는 2000년(51%)보다는 상황이 개선된 것이지만, 동아시아 및 태평양 평균(12.2%)의 약 2배 수준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적했다.

또 2015년 기준 북한 성인 여성의 32.5%는 빈혈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5세 미만 어린이의 저체중(wasting) 비율 역시 4%로 한국(1.2%), 동아시아 평균(약 2%)보다 높았다.

보고서는 영양실조 문제는 장기적으로 노동생산성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의료비에 대한 사회적 부담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RFA는 전했다.

북한 식량부족 (PG)
북한 식량부족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