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배 몸집 키운 에어부산, 국토부 종합안전점검 받는다

송고시간2018-12-02 11:00

활주로 이동하는 에어부산 여객기
활주로 이동하는 에어부산 여객기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항공기 2대로 운항을 시작해 10년 사이 부쩍 몸집을 키운 에어부산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종합안전점검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에어부산에 대한 예비점검을 마치고 이달 7일까지 조종·객실 등 분야 전문감독관을 투입해 종합점검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국토부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가 급성장하며 안전 우려가 제기되자 2016년 LCC 안전강화대책을 내놓고 보유 항공기가 25대 이상이 되면 증가한 운항 규모에 따라 안전운항체계를 갖췄는지 재점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작년 4월 항공기 보유 대수가 28대가 된 제주항공[089590]이 처음 종합안전점검을 받았고, 올해 3월 항공기 25대로 몸집을 키운 진에어[272450]가 두 번째로 점검을 받았다.

세 번째 점검 대상이 된 에어부산은 2008년 10월 항공기 2대, 직원 152명으로 출범해 김포∼김해 노선에 처음 운항을 시작했다.

이후 10년이 지난 올해 10월 기준 항공기 25대, 직원 1천339명으로 10배가량 몸집을 불렸고 35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이 사이 매출 규모는 721억원에서 5천448억원으로 8배 가까이 커졌다.

국토부는 이번 점검에서 2015년부터 최근까지 발생한 항공안전장애 분석자료와 지난달 26∼28일 예비점검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인력, 장비, 시설, 운항관리 및 정비관리 지원 등 분야에서 불어난 몸집에 걸맞은 안전운항 체계를 갖췄는지 들여다본다.

국토부 관계자는 "단편적인 법규 위반사항을 확인하는 것보다 규모에 걸맞은 안전체계를 확보했는지 확인하고, 거시적 관점에서 안전관리 실태를 종합 자문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점검을 통해 LCC 안전수준을 실질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