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언 "트럼프 러시아사업 의회서 허위진술"…트럼프 "거짓말"(종합)

"트럼프타워 건설계획 거짓말 인정하고 형량 협상"…내달 선고 앞둬
뉴욕 연방법원 나서는 '트럼프 충복' 코언
뉴욕 연방법원 나서는 '트럼프 충복' 코언(뉴욕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랜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연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미 언론은 이날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성관계 추문과 관련한 '입막음 돈' 지급 등에 대한 유죄를 인정하고 감형을 받는 '플리바게닝'을 선택했다고 보도했다. 코언은 앞으로 검찰수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으로 보여, 트럼프 대통령에게 적잖은 정치적 부담을 주게 될 것으로 보인다.
l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하다 특검 수사 후 적대자로 돌아선 마이클 코언이 '러시아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의회에서 거짓 진술했다면서 유죄를 인정했다고 AP통신과 ABC방송 등 외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 등에 따르면 코언 변호사는 이날 뉴욕연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해 2016년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스캔들' 공모 의혹과 관련한 지난해 상원 및 하원 정보위원회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동산 사업에 대해 잘못된 진술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는 모스크바에 트럼프 타워를 지으려는 계획인 '모스크바 프로젝트'와 관련한 내용이며 코언은 자신이 트럼프 타워 협상 시기와 다른 세부사항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메시지'와 일치하는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모스크바 프로젝트 사업과 관련한 모든 노력이 2016년 1월까지 끝났다고 의회 정보위에서 말했지만, 실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후보가 된 이후인 2016년 6월까지 이런 노력이 계속됐다고 법원에 진술했다.

모스크바에 트럼프 타워를 짓는 계획은 실현되지 않았지만, 코언은 이 계획이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시즌이 시작될 때까지 끝났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 의회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외신들은 코언이 로버트 뮬러 특검 수사에 협조해 오고 있다면서 그가 이번에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형량을 감형받는 방안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타격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코언이 선고 형량을 줄이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G20 정상회담 참석차 출국에 앞서 기자들에게 코언에 대해 "선고 형량을 가볍게 하기 위해 거짓말하는 나약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인 루디 줄리아니도 코언을 가리켜 "증명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코언은 8월에도 탈세 및 금융 사기, 택시 사업 부당대출, 트럼프 선거운동 기간에 여성 2명에 대한 입막음용 돈 지급 등 개인 비리 중죄 6건과 선거자금법 위반 중죄 2건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형량을 감형받는 플리바게닝을 택한 바 있다.

여러 건의 혐의로 기소된 코언은 2주 뒤인 다음 달에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으며 내달 재판에서는 46개월에서 63개월 사이의 징역 및 최고 100만 달러(약 11억여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30 0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