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부당노동행위 백화점"…검찰 고소

현대중공업 노조 무력화 시도 규탄 기자회견
현대중공업 노조 무력화 시도 규탄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부당노동행위 백화점 현대중공업 노조 무력화 시도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26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현대중공업에 대한 고소장이 검찰에 제출됐다.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는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 민중당 김종훈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중공업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등은 회사 차원의 노조 무력화를 위해 노조 선거 및 활동에 개입했다"며 "체계적으로 계획을 수립해 노조 활동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에서는 일부 현장 노무 담당자가 노조원 성향을 5단계로 나누고 회사에 호의적인 상위 3단계를 집중적으로 관리한 사실 등이 내부자 고발로 최근 드러났다.

금속노조 등은 "사내 하청업체까지 행동 요원을 투입해 동향 분석을 하는 등 악질적인 사찰을 하고, 회사 입장에 반하는 특정 후보가 노조 임원이나 대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부당노동행위의 백화점"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현대중공업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고소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6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