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종석, 靑 직원들에 이메일 "익숙함과 결별하고 옷깃 여며야"

송고시간2018-11-26 14:00

의전비서관 음주운전·경호관 시민폭행 등 잇단 물의에 '기강 다잡기'

"정부출범 1년반, 익숙함 가장 두려워해야"…"대통령께 면목 없고 국민께 죄송"

"우리는 국민 섬기는 공복…사소한 잘못이 역사 과오로 남을 수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김종천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과 경호처 직원의 시민 폭행 등 최근 청와대 인사들의 잇따른 일탈과 관련해 청와대 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자성을 촉구했다.

임 실장은 이메일에서 "일에 몰두해 계절이 변하는 것도 모르고 바쁘실 여러분께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의 일들로 청와대를 향한 걱정의 목소리가 있음을 모두 아실 것"이라며 "청와대 구성원들을 독려해야 하는 저로서는 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대통령께 면목 없고 무엇보다 국민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우리에게 반면교사가 되게 해야겠기에 스스로 몇 가지 다짐을 하면서 여러분께 당부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임 실장은 "지금 우리가 무엇보다 경계하고 두려워해야 할 것은 익숙함으로, 문재인정부 출범 1년 반이 넘은 시점에서 일이 손과 눈에 익었을 것"이라며 "그런 상태로 관성이 이끄는 데로 가면 긴장감은 풀어지고 상상력은 좁아질 것이다. 익숙함·관성과는 단호하게 결별하시라"라고 주문했다.

그는 "우리는 대통령을 모시는 비서이며, 더 나아가 국민을 섬기는 공복"이라며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국민께 폐가 되고 대통령께 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우리는 지금 중대한 기로에 서 있으며, 이 순간 사소한 잘못이 역사의 과오로 남을 수도 있다"며 "더 엄격한 자세로 일해야 하며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고 옷깃을 여미자.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임종석, 靑 직원들에 이메일 "익숙함과 결별하고 옷깃 여며야"/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