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보건센터 "국산 베개서도 라돈 검출…제품명 공개해야"

송고시간2018-11-26 13:34

'라돈 검출 제품 제조사와 제품명 공개하라'
'라돈 검출 제품 제조사와 제품명 공개하라'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가들이 실생활 속 방사선 라돈이 나오는 제품을 모아 측정 시연을 하며 기자회견하고 있다. 이들은 국산 라텍스 매트리스, 베개(메모리폼), 전기매트(장판) 등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되고 있다며 정부가 이런 제품의 제조사와 제품명을 공개해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보호할 것을 촉구했다. 2018.11.2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6일 국산 라텍스 매트리스와 전기 매트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제품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되고 있다며 정부에 라돈 검출 제품 제조사와 제품명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생활 속에서 라돈이 나오는 제품을 모아 측정 시연을 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시연에 사용된 국산 베개와 전기 매트 등에서도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시민센터는 밝혔다.

이성진 사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라돈 측정 방식은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원안위는 이달 2일 라돈 검출 논란을 빚은 '오늘습관' 생리대 및 여성용 기능성 속옷라이너 '미카누'가 안전기준에 적합하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들 제품에서 50㎝ 떨어진 곳에서 두 제품의 라돈과 토론 농도를 측정한 결과, 해당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사무국장은 "해당 제품을 착용한 여성이 아이를 안고 있는 경우를 생각해보면 제품과 아이의 호흡기의 거리는 50㎝ 이하일 수도 있다"며 "원안위가 제품 착용 부분에서 50㎝ 떨어져 측정한다는 어설픈 측정 기준을 마련해 안전하다고 발표함으로써 국민 건강권과 생명권을 위협하는 우를 범했다"고 주장했다.

생리대를 비롯해 침구 등 일상생활에서 몸에 밀착한 채로 사용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측정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민센터는 "정부는 모나자이트가 사용된 제품의 제조사와 제품명을 모두 공개해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보호해야 한다"며 "방사능 우려 제품은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사용을 멈추고, 소비자들이 제품 구매를 못 하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돈 검출 제품 제조사와 제품명 공개하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