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과학자 "세계 최초 '유전자 편집' 아기 출산 성공"

송고시간2018-11-26 13:50

에이즈 면역력 갖도록 조작…AP "별도 검증 안 거쳐"

허젠쿠이[인민망 캡처]
허젠쿠이[인민망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을 거친 아이를 출산하는 데 성공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AP 통신과 중국 인민망(人民網)은 26일 중국인 과학자 허젠쿠이(賀建奎)가 제2회 국제 인류유전자편집회의 개회를 하루 앞두고 이러한 주장을 폈다고 밝혔다.

인민망은 "세계 최초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에 대해 면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편집했다"면서 "중국의 유전자 편집 기술이 질병 예방 분야에서 역사적인 진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허젠쿠이는 불임 치료를 받은 일곱 커플이 만든 배아에 대해 유전자 편집을 했으며, 이중 현재까지 한 커플이 출산했다고 밝혔다.

루루(露露), 나나(娜娜)로 이름 붙은 쌍둥이 여자아이 2명이 건강하게 태어났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부모가 이들의 신원 공개를 원치 않는 상황이며, 연구가 이뤄진 장소도 비공개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목표는 유전병 치료나 예방이 아니며, 자연상태에서 인간에게 없는 에이즈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부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전자 편집' 연구 허용 여부에 대해서는 "이 다음으로 무엇을 할지는 사회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AP 통신은 유전자 편집이 다른 유전자에 해를 끼칠 위험 등이 있는 만큼 미국에서는 금지된 상태라고 밝혔다.

또 허젠쿠이의 연구성과가 아직 학술지에 발표되지 않았고, 주장에 대한 별도의 검증작업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