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공항 면세점 운영사 공모 시끌시끌…부산상의 "대기업 NO"

송고시간2018-11-26 13:27

"세계적 면세점 기업 듀프리 자회사, 무늬만 중소기업인 대기업"

"중소·중견면세점에 또다시 입찰 기회를 주는 것은 어불성설"

김해공항 면세점
김해공항 면세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김해공항 중소·중견면세점 새 운영사 선정을 앞두고 부산지역 상공계가 한국공항공사를 비난하고 나섰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6일 성명을 내고 "현재 김해공항에서 중소·중견 면세점을 운영하는 업체는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세계 곳곳에 39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듀프리의 자회사"라며 "세계 1위인 글로벌 대기업이 자본금 1천만원의 유한회사를 설립했다고 해서 중소기업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부산상의는 "지난 5년간 면세점을 운영하며 많은 수익을 냈지만, 지역사회에 전혀 이바지하지 않았고 특허 기간 이후에는 이익을 챙겨 돌아갈 게 뻔한데도 공항공사가 무늬만 중소기업인 이 회사에 또다시 입찰 기회를 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난했다.

내년 초부터 운영할 김해공항 중소·중견면세점의 새 사업자 공모에는 현재 운영사인 듀프리토마스쥴리코리아 외에 부산면세점 등 국내 중소면세점 5곳이 입찰에 참여했다.

부산면세점은 부산지역 상공인들이 지역 중소제품 판로개척과 고용창출 등을 위해 설립한 회사다.

김해국제공항
김해국제공항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상의는 "공항공사가 지난해 양양공항 면세점 운영업체를 선정할 때 5점이던 면세점 운영 경험 부문 배점을 이번에는 10점으로 확대했고, 일정 배점을 얻은 업체로 본입찰자격을 제한한 새로운 규정을 마련했다"며 반발했다.

부산상의는 "김해공항은 동남권 주민 성원에 힘입어 한 해 이용객이 1천만명으로 늘어났고, 그 덕에 공항공사는 지난 10년간 8천억원의 이익을 냈지만, 전혀 지역사회에 공헌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면세점 선정에도 외국계 대기업 진입을 허용한다면 공항공사를 부산공항공사로 전환하는 운동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공항공사는 입찰 참가업체에 대한 심사를 27일 벌인 이후 2개 업체를 최종 선정, 관세청에 통보할 계획이다.

이 2개 업체 가운데 관세청으로부터 특허를 얻은 곳은 앞으로 5년간 운영한 이후 연장을 신청할 수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