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측 "문준용씨 거론 확대해석 경계…기소돼도 탈당안해"

송고시간2018-11-26 12:59

"고발인측이 문준용 의혹 고발내용 담은 의도가 궁금"

"죽으나 사나 민주당원" 민주당 안팎 '탈당론' 일축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한 이재명 지사의 SNS 글이 정치적 논란을 빚는 데 대해 "확대해석을 정말 경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건 고발인 측이 문준용 씨의 특혜 취업 의혹을 고발 내용으로 해서 변호인으로서는 당연히 이것에 대한 의혹을 확인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의 글이 대통령에게 보내는 일종의 메시지, 일종의 물귀신 작전 아니냐는 시중의 해석에 대해서도 "그렇게 확대해석은 할 수가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문준용 씨 특혜 취업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이미 이 지사가 밝혔고, 변호인 의견서에도 적혀 있다"며 "문준용 씨를 왜 굳이 고발 내용에 담아서 공격 거리로 삼고, 이런 고발인 측의 의도가 뭔지 궁금하다"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와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며 "트위터 사건의 본질은 이간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내의 변호인 입장에선 ▲아내가 계정주가 아니며 ▲ 특혜의혹 글을 쓰지 않았고 ▲그 글이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도 법적으로 입증해야만 한다"며 "특히 트위터 글이 죄가 되지 않음을 입증하기 위해선, 먼저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한 뒤 이를 바탕으로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를 가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대변인은 "변호인 의견서를 낸 다음 날 의견서가 유출돼 일부인 문준용 씨의 특혜 취업 의혹만이 보도됐다"며 "왜 문준용 씨 사건을 끌어들이느냐는 어마어마한 항의를 받아 바로 저희가 즉각적으로 다음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견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내에서 출당, 탈당 얘기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최근에 이 지사가 SNS에서 '죽으나 사나 민주당원이고 문재인 정부 성공이 대한민국에 유익하기 때문에 절대 탈당하는 일도 그리고 정부에 누가 되는 일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내용이 이 지사의 입장을 충분히 대변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월 13일(공직선거법상 선거사범 공소시효 만료일) 설령 기소되더라도 민주당을 탈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강조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