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이재명을 어떻게 할 것인가' 갈수록 시름 커진다

송고시간2018-11-26 12:17

경제·민생 악화에 '혜경궁김씨' 논란까지 지지율 하락세에 영향

"이재명의 문준용씨 언급은 선 넘었다…자진 탈당해야" 당내 반발 격화

성난 당원 "이재명 출당하라"…진퇴양난 민주당 (CG)
성난 당원 "이재명 출당하라"…진퇴양난 민주당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지지율 추락에 이재명 경기지사 논란이라는 악재까지 겹쳐 '비상'이 걸렸다.

민주당 지지율은 26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조사(19∼2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천505명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자세한 조사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39.2%로 8주 연속 하락해 1년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두달 전만 해도 50%를 웃돌던 20대와 30대 지지율이 각각 43.5%, 48.4%로 내려가는 등 핵심 지지층 이탈이 뼈아픈 상황이다.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경제와 민생 악화가 꼽힌다.

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안과 경제·민생법안 처리에 매진하는 동시에 이날 카드수수료 개편방안 등 각종 민생 현안 당정협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힘겨운 상황이다.

여기에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친형 강제입원 등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논란도 당 지지율 하락에 한몫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경제·민생의 악화, '혜경궁 김씨' 논란 여파' 등을 들었다.

여당 소속 유력 광역단체장이 각종 논란에 휩싸여있다는 자체가 대중의 '정치혐오'를 키우는 것은 물론, 논란이 친문(친문재인) 주류와 비주류 간 갈등으로까지 비화하면서 기존 지지층마저 등을 돌리는 모양새다.

'설상가상' 이재명, 부부 동시에 기소 위기 (CG)
'설상가상' 이재명, 부부 동시에 기소 위기 (CG)

[연합뉴스TV 제공]

'혜경궁김씨' 논란의 경우, 경찰이 해당 트위터 계정주가 이 지사의 아내 김혜경씨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을 때부터 당내 분위기는 심상치 않았다.

그런데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채용특혜 의혹까지 다시 꺼내 들면서 친문 지지자들의 반발은 더욱 격화되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민주당 당원 수십명이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 지사의 제명을 공식 촉구했다.

지지자들은 물론 의원들도 '부글부글'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당내 대표적 친문 의원 중 한명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문준용씨 특혜 채용의혹 언급은) 이 지사가 선을 넘었다"며 "본인이 부당하게 정치적으로 탄압을 받는다는 프레임을 짜는 것 말고는 달리 (상황을 돌파할)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친문 의원도 "억측을 낳을 수 있는 발언을 굳이 그렇게 해야 했는지 모르겠다. 우리 당이 처한 입장을 비춰봐서도 그렇고, 대통령까지 끌고 들어가는 건 적절치 못하고 옳지 못한 처사"라고 말했다.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해찬과 홍영표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해찬과 홍영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11.26
toadboy@yna.co.kr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준용씨 특혜 의혹은) 2012년에 제기돼 한 5년 동안 새누리당이 우려먹은 소재다. 결과적으로 그때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거로 판명이 됐고, 정치적으로 나쁜 의도에서 시작된 거로 규정했다"며 "지금 이 시점에서 그런 문제를 제기했다면 정말 그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당은 여전히 사법부의 최종 판단 이후 이 지사에 대한 징계 논의 여부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 문제는 정무적으로 판단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당내에서 이 지사의 자진 탈당 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만큼, 당이 공식 징계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떤 식으로든 조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뒤따른다.

이철희 의원은 전날 JTBC '썰전'에 출연해 "이 지사가 본인 스스로 '친문-비문' 갈등 구조의 프레임을 일부러 쓰는 것 같다"며 "이 지사가 억울하더라도 지금쯤이면 자진 탈당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우리 당 소속 도지사를 사법적 판단도 내려지기 전에 당이 당장 나서서 어떤 조처를 하기는 부담스럽긴 하다"며 "정치적으로 본인이 판단해야 한다"고 이 지사의 자진 탈당 필요성을 언급했다.

홍영표, 이재명 '문준용 언급'에 "납득하기 힘들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