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파구, 내년 예산안 8천141억…일자리·교육에 집중 투자

송고시간2018-11-26 11:47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송파구는 내년도 민선7기 첫 예산안을 올해보다 1천40억원(14.6%) 늘어난 총 8천141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송파구는 "내년 예산은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라며 "일자리와 교육 분야 등에 본격 투자하고 복지·교통·안전 분야 등 주민 삶과 밀접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예산은 일반회계 7천677억원, 특별회계 464억원으로 구성됐다.

일반회계 중 4천104억원(53.4%)은 사회복지 분야에 투입할 예정이다. 어린이집 종사자 처우 개선에 22억원, 공공일자리 지속 확충에 17억원을 편성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혁신교육지구 운영예산 5억원을 편성했다. 관내 고등학교 3학년 무상급식 시범실시 등 교육환경 개선에도 190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안전·교통 분야에 255억원, 지역개발에 19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예산안을 송파구의회에 제출했다.

구의회는 이후 상임위별 예비심사와 예결위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0일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최종 의결한다.

시정연설하는 박성수 송파구청장
시정연설하는 박성수 송파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지난 22일 열린 송파구의회 정례회에서 시정연설하고 있다. 2018.11.26 [송파구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