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시민연대 "마산해양신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어야"

송고시간2018-11-26 11:48

역사·문화 있고 에너지 자급자족 가능한 인공섬 청사진 제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26일 창원시청에서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관련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26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26일 창원시청에서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관련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26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환경단체가 마산만을 매립해 만든 인공섬에 추진하는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에 국비 지원을 요청한 창원시 입장을 지지하며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마산해양신도시 미래를 설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26일 경남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산해양신도시 공사비 검증단을 구성하고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하는 등 마산만의 괴물인 인공섬 문제를 해결하려는 창원시 행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과거 반대여론에도 인공섬 조성을 밀어붙인 공무원들에게는 철저한 자기반성을 하면서 인공섬 공공성 확보에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마산해양신도시를 100년 뒤에도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며 인공섬 조성으로 줄어든 바다 면적만큼 조간대(潮間帶: 썰물 때 물 위에 드러나는 지역)를 조성하고 생물 다양성을 지닌 곳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다.

또 국가정원, 국가습지공원 등 역사와 문화가 있고 시민이 모이는 섬, 에너지 자급자족 등이 가능한 섬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와 마산시(현 창원시)는 마산항 개발을 하면서 항로 준설 때 퍼낸 토사를 매립해 마산만에 인공섬 형태로 마산해양신도시를 만들었다.

3천400억원을 들인 인공섬 조성은 끝났다.

하지만 텅 비어 있는 인공섬에 뭘 담아야 하는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진행 중이다.

창원시는 난개발을 막으려면 국비 지원을 받아 공익개발이 필요하다는 점을 계속 강조해왔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