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축銀, 대출 경로도 공시한다…전화·모집인 통하면 이자 높아

송고시간2018-11-26 12:00

"광고비·모집인 수수료 대출금리에 반영…확인 후 대출해야"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앞으로 저축은행들이 가계신용대출과 가계담보대출을 어떤 경로로 유치했는지, 유치한 경로에 따라 대출금리는 얼마나 매겼는지 공시한다.

금융감독원은 오는 27일부터 저축은행들이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www.fsb.or.kr)에 올리는 가계신용대출, 가계담보대출 공시 항목에 대출 경로를 추가한다고 26일 밝혔다.

사내 전화
사내 전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현재는 상품별 금리현황, 저축은행별 금리현황, 금리대별 취급비중, 대출기한 전 상환수수료율 및 연체이자율 현황까지만 공시하고 있다.

27일부터는 개별 저축은행이 매월 신규취급한 대출의 유치 경로별로 평균 금리가 얼마인지를 공시하게 된다.

전화나 광고, 모집인 등을 많이 동원하면 그 비용이 대출금리에 반영되기에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1∼9월 새로 취급된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총 5조6천억원·평균금리 20.2%)의 대출 경로별 평균 금리를 보면 전화대출 금리가 2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모집인을 통한 대출 20.0%, 인터넷·모바일 대출 19.8%, 창구 대출 등(은행연계상품 포함) 17.4% 순이었다.

대출 경로별 취급액은 모집인을 통한 대출이 2조8천억원(50.4%)으로 가장 많았다. 인터넷·모바일(25.3%), 전화(21.2%), 창구 등(3.1%)이 뒤를 이었다.

금감원은 전화나 모집인을 통한 대출 금리가 높게 나타난 것은 차주 신용도에도 원인이 있으나, 광고비와 모집인 수수료가 대출원가에 추가된 영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모집인 수수료는 3.7%이며, 광고비를 가장 많이 들인 5개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20.7%로 나머지 저축은행(19.5%)보다 1.2%포인트 높았다.

저축은행중앙회 화면예시(가계신용대출)
저축은행중앙회 화면예시(가계신용대출)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가계담보대출에서도 전화로 모집한 대출금리가 높았다.

올해 1∼9월 새로 취급한 가계담보대출(총 5조2천억원·평균금리 8.3%) 가운데 전화대출 금리가 15.0%였다. 전체 평균 금리의 두 배에 가깝다.

이어 모집인 대출 11.1%, 창구 등 6.5%, 인터넷·모바일 6.2% 순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 저축은행을 선택할 때 접근 편의성과 함께 대출 경로별 금리 차이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과다광고나 모집인 위주 영업을 하는 저축은행은 그 비용을 그대로 대출금리에 반영할 수 있기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