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나무·잣나무·낙엽송 미세먼지 줄이기 효과 커

송고시간2018-11-26 11:20

국립산림과학원, 미세먼지 줄이기 효과 큰 나무 선별 발표

미세먼지에 휩싸인 서울 하늘
미세먼지에 휩싸인 서울 하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서울을 포함해 전국 곳곳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보된 26일 오전 서울 하늘이 뿌옇다. 2018.11.26
pdj6635@yna.co.kr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키 큰 나무 중 소나무·잣나무·곰솔·주목·향나무 등이 미세먼지 줄이기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26일 국내에서 흔히 심는 나무 322종을 대상으로 수종별 미세먼지 줄이기 능력을 세분화해 조사한 결과 낙엽수종 중에서는 낙엽송·느티나무·밤나무 등이 우수했다.

울타리 등으로 많이 사용되는 관목류 중에서는 두릅나무·국수나무·산철쭉 등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었다.

지표면에는 눈 주목과 눈향나무를 심을 것을 제안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미세먼지 줄이기 효과가 큰 수종은 대기오염물질의 흡수·흡착능력이 좋은 수종, 대기오염이나 토양, 가뭄, 인공조명, 병해충 등에 내성이 강한 수종, 환경이나 생리적 조건의 영향을 적게 받는 수종, 경관적으로 우수한 수종, 이식이나 유지관리가 용이한 수종, 꽃가루 알레르기와 같이 인체에 부정적인 영향이 적은 수종, 시장성이 커 넓게 심을 수 있는 수종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미세먼지 줄이기에 주요하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 수목의 생 물리적 특성, 수관구조, 잎의 복잡성, 잎 크기, 잎 표면특성 등을 기준으로 수종을 '우수', '양호', '권장(보통)'으로 분류했다.

최대 풍속에 따른 에너지의 흐름을 고려해 수목을 식재하는 적정 식재 밀도도 제시했다.

미세먼지 확산을 막기 위한 '차단 숲'은 ha당 1천800본가량의 밀도가 적정하며, 미세먼지 흡수 기능이 높아지도록 숲의 구조를 개선한 '저감 숲'은 ha당 800∼1천본, 신선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도하는 '바람길 숲'은 ha당 500본의 식재 밀도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진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장은 "이번에 제시된 322종은 도시의 환경에 따라 생존성, 심미성, 수종의 특성 등을 고려해 조성·관리돼야 한다"며 "지속적인 산림연구로 국민이 숲의 혜택을 누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