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구, 빅데이터로 미세먼지 잡는다…실외측정망 구축

송고시간2018-11-26 11:17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연말까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관내 도로변 44개소에 미세먼지 실외측정망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측정망을 통해 수집한 빅데이터는 도로변 오염원 관리와 살수차 이동 경로 최적화 등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활용할 방침이다.

측정망 구축을 위해 강남구는 지난 7일 대기 질 모니터링업체 카이테라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앞서 강남구는 올해 안에 관내 29개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관내 전체 어린이집 225개소 실내에 미세먼지 수치를 알기 쉽게 색으로 표시하는 미세먼지 알리미를 설치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3월부터 '2018 환경개선 종합실행계획'을 수립해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 중이다. 재건축 및 대형 공사장에는 출고 6년 이내의 최신 건설기계를 사용하도록 했고, 가로청소업체에는 고압스팀식 오염 제거 장비를 도입했다.

화물차량 단속
화물차량 단속

[강남구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