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계파대결 구도 살려 덕 보려는 시도 절대 불용"(종합)

송고시간2018-11-26 11:26

"개혁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 말하나" 이해찬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대결 구도를 다시 살려서 덕을 보려는 시도들이 있는 것 같다.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비대위 주재하는 김병준
비대위 주재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6
kjhpress@yna.co.kr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심지어 분당론까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다. 그런 시도들은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나름대로의 판단 기준으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결정과 관계없이 비대위원장으로서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며 "가장 먼저 생각할 수 있는 방안은 당협위원장을 임명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당원권 정지' 규정과 관련해 "지금은 검찰이 기소하면 당원권이 정지된다. 검찰이 당원권 정지 결정을 하는 것"이라며 "검찰의 무리한 기소가 있을 수 있다. 야당의 입장에서는 (현 규정이) 무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그런 부분에 대해 개정을 하겠다는 것이지 당원권 정지를 풀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선거제 개편에 대해서는 "우리는 우리대로 안을 내겠지만 여당도 확고한 안을 내야 한다"며 "의원정수를 늘린다, 혹은 줄인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 당 전체 차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 대해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극우, 극좌를 말하면서 20년 집권을 이야기하나"라며 "개혁에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을 말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경제를 살리고 사회를 개혁하는 방안을 이야기해달라"고 촉구했다.

김병준 "개혁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 말하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