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조원 어촌뉴딜 사업 잡아라" 전남도, 공모 선정 총력전

송고시간2018-11-26 11:14

낙후 어촌 어항 개발 기회…15개 시군, 지방비 확보해 적극 참여

어촌 혁신성장을 위한 뉴딜300사업은...
어촌 혁신성장을 위한 뉴딜300사업은...

(세종=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1일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가 지자체 공무원과 지역 주민 대상으로 '어촌뉴딜300사업 설명회'를 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공모에 앞서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자 마련됐다. 2018.9.11
xyz@yna.co.kr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정부의 어촌뉴딜 300 사업 1차 대상지 선정을 앞두고 전남도가 팔을 걷어붙였다.

2022년까지 총 3조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막대한 규모의 사업인 데다 낙후 어항이 많은 전남으로서는 놓칠 수 없는 기회이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어촌뉴딜 300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 사업이다.

낡고 오래된 선착장 등 어촌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을 통합 개발한다.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어촌에 기본 인프라와 콘텐츠를 갖춰주고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주자는 것이 취지다.

해양레저형·국민휴양형·수산특화형·재생기반형 등의 사업유형에 따라 전국 어촌·어항 300곳을 연차별로 선정한다.

2019년에 70곳, 2020년 100곳, 2021년 130곳이다.

이들 사업대상지에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무려 3조135억원(국비 70%·지방비 30%), 어촌 어항 1곳당 평균 100억원을 투입한다.

사업 1차 년도인 내년에 우선 70곳을 뽑아 2천800억원을 우선 투입한다.

전남도는 1차 선정 대상 70곳 중 최소 28곳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낙후 어촌·어항이 전국 어디보다 많은 전남도로서는 어촌을 혁신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그동안 어촌·어항개발사업은 많이 있었지만 지방 어항 공용시설 위주 사업이어서 주민 체감형 사업으로는 매우 부족했다.

어촌뉴딜 300은 주민 생활과 맞닿은 생활밀착형 사회간접자본에 사업 내용이 집중된 만큼 낙후한 전남지역 어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1차 사업 공모에는 도내 15개 시군에서 56개 사업지구를 신청했다.

여수가 11곳으로 가장 많고 신안 8곳 진도 6곳, 완도·영광·보성 4곳 등이다.

전국적으로는 54개 시군에서 143개 사업지구가 신청해 이들과 경쟁해야 한다.

서면심의와 현장평가는 최근 모두 마무리됐고 해양수산부의 종합평가와 다음 달 중순께로 예상되는 결과 발표만 남아 있다.

어촌뉴딜 현장평가
어촌뉴딜 현장평가

[전남도 제공]

전남도와 일선 시군은 내년 1월부터 즉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지방비 부담액을 본예산에 반영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전남도 사업목표량인 28개 지구를 모두 따낼 경우 필요한 지방비는 840억원으로 이중 전남도가 30%, 시군이 70%를 부담해야 한다.

전남도는 내년 예산안에 67억원을 편성했으며 공모사업 지원 시군도 예산을 반영했다.

공모사업 컨설팅을 위한 자문단 22명을 구성해 시군 사업계획서에 대해 자문도 하고 있다.

전남도는 1차 사업목표를 달성한 뒤 전체 사업대상지 300곳 중 150곳을 전남으로 유치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전남도 이상심 섬해양정책과장은 "도내 어촌과 어항이 대부분 오지에 있고 접근성과 안전에 취약한 실정"이라며 "어촌뉴딜 사업을 통해 우리 지역의 낙후한 어촌들이 필수 기반시설을 갖추고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