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테르테, 고교 군사훈련 추진 논란…"입법 안하면 행정명령"

송고시간2018-11-26 11:05

필리핀 학생군사훈련단(ROTC) [필리핀스타 캡처]
필리핀 학생군사훈련단(ROTC) [필리핀스타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고등학생들에게 의무적으로 군사훈련을 받도록 하는 제도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2일 의무 학생군사훈련단(ROTC) 제도를 부활, 고등학교 2∼3학년 학생이면 누구나 군사훈련을 받도록 하는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달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국회가 법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행정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법안을 발의한 라네오 아부 필리핀 하원 부의장도 25일 동료 의원들에게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필리핀에선 2001년까지 대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한 의무 ROTC 제도가 있었다.

그러나 2001년 한 대학생이 학군단 비리를 폭로했다가 살해당하는 일이 발생하면서 2002년부터 원하는 학생만 학군단에 가입하도록 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의무 ROTC 제도 부활 움직임에 대해 청소년 인권단체 '살리나이'의 오일에 리코 봉가나이 사무총장은 "의무 ROTC 제도가 사라진 이유를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또 "애국심을 고취한다는 등의 목적과는 달리 ROTC는 학생들에게 잔인함과 파시즘, 부패를 가르칠 뿐"이라고 비판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