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정치범수용소 인권 침해 심각…당장 해체하라"

송고시간2018-11-26 11:12

북한인권단체 '북한의 박해 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사람들' 기자회견

그림으로 북한인권을 알립니다
그림으로 북한인권을 알립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이한별 북한인권증진센터 소장이 2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탈북민 북한인권활동가 이 소장은 다음 달 15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자카르 코리아(북한의 박해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기간)' 행사에 북한인권 실태를 그린 화가로 참여한다. 2018.11.2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북한 인권단체 '북한의 박해 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사람들'과 북한인권증진센터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올해는 유엔 세계인권선언이 선포된 지 70주년이 되는 해지만, 3대 독재 체제 국가인 북한에서는 이런 국제협약을 위반하고 반인도범죄가 계속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조사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 정권은 국제사회를 속이고 정치범수용소를 설치해 사상과 신앙의 자유를 억압하고 공개 처형, 자유 침해, 불법적인 구금·조사, 외국인 납치 등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며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와 심각한 박해가 멈출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국민이 침묵에서 벗어나 용기 있게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탈북민 출신 이한별 북한인권증진센터 소장은 친오빠 이세일(41) 씨를 포함한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용자들의 실태를 전했다.

이 소장은 "먼저 탈북한 제 도움을 받으려고 2009년 1월 오빠가 압록강을 통해 중국으로 넘어갔다가 중국 군인들에 의해 체포돼 강제로 북송됐다"며 "오빠는 이후 영하 30도의 혹한에서 옷과 신발이 벗겨진 채 고문당했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북한에서는 남한 라디오를 듣거나 TV 드라마만 봐도 국가 반역이라는 누명을 씌운다"며 "알려진 바로는 북한에 4개의 정치범수용소가 있는데, 우리는 그보다 더 많은 수용소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 이곳에 들어가면 생체 실험을 하는 등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하고, 생사조차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와의 대화만을 중요시할 게 아니라 박해받는 북한 주민들을 기억하고, 그들을 위해 나서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소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칭송하는 '백두칭송위원회'를 비롯한 한국 내 일부 북한 옹호 활동에 대해서는 "북한 정권은 가해자, 나를 포함한 탈북민들은 피해자"라며 "남북 교류와 대화가 이어지는 것은 환영할 만하지만, 김정은 개인을 칭송하는 것은 피해자 가족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북한의 박해 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유엔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3주간을 '북한의 박해 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포럼과 미술 전시회 등을 통해 북한 인권개선을 촉구할 계획이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