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 안전사고로 올해 50여명 사상…"관리·감독 허술"

송고시간2018-11-26 11:05

시민 모임 "노동자 안전 위협 요소 점검 상설기구 검토해야"

이달 20일 발생한 컨테이너 추락 사고 현장
이달 20일 발생한 컨테이너 추락 사고 현장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 모임은 26일 성명서를 내고 "부산항에서 노동자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사고가 빈발하고 있지만, 관계기관의 관리·감독은 허술하다"라고 지적했다.

시민 모임에 따르면 올해 부산항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근로자 4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다.

이달 20일 오후 1시 55분께 부산 동구 북항 5부두 야적장에서 크레인으로 내려지던 컨테이너가 작업자 위로 떨어져 작업자가 숨졌다.

가벼운 사고와 불이익을 걱정해 신고하지 않은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협력사 근로자 사고까지 포함하면 사고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시민 모임은 보고 있다.

시민 모임은 "사고 예방 활동이 부족했고, 생산성 제고에 밀려 안전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거나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사고가 난 사례가 많다"라고 했다.

이 단체는 부산항 운영 주체인 부산항만공사는 물론 해양수산부의 항만 안전사고 관리·감독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 기관은 부산항 안전사고 발생 건수나 인명 피해 통계도 없고, 해수부는 항만 안전을 담당하는 부서가 없으며 관련 업무를 컨테이너부두 운영사에 맡기고 있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시민 모임은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는 항만 노동자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모두 점검하고, 관련 기관이 함께 하는 상설기구를 만드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