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원지 안 예식장 건립 허가는 특혜" 창원시민단체 감사청구

송고시간2018-11-26 11:06

"막대한 불로소득 거뒀다" 주장, 경찰에 특혜의혹 수사도 촉구

기자회견 하는 경남시민주권연합
기자회견 하는 경남시민주권연합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시민주권연합이 26일 창원시청에서 봉암유원지 내 예식장 사업에 대한 특혜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26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봉암유원지 구역 안 예식장 건립 허가에 특혜의혹이 있다며 시민단체가 경남도에 감사를 청구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은 2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시가 도시계획을 바꿔 마산회원구 봉암유원지 구역에 민간업자가 예식장을 건립하도록 특혜를 주는 등 사업실시계획 인가 과정에 의혹이 있다며 경남도에 감사청구를 한다고 밝혔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은 "유원지 내에 조성하는 시설은 사적 용도가 아닌 고도의 공공성을 수반해야 하지만, 봉암유원지 안 예식장은 공공성보다는 사적 이익을 목적으로 허가가 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도시계획 변경으로 예식장 건립이 가능해지면서 예식장 부지 땅값이 뛰는 등 사기업이 막대한 불로소득을 거뒀다는 주장도 했다.

창원시는 전임 시장 시절인 2016년 봉암유원지 조성계획 부지 중 자연녹지지역을 풀어 이 땅 소유자이던 사기업이 예식장 등 특수시설 건립이 가능하도록 했다.

봉암유원지 구역 내 들어선 예식장.
봉암유원지 구역 내 들어선 예식장.

[경남시민주권연합 제공]

해당 사기업은 2010∼2011년에 걸쳐 봉암유원지 입구 근처에 있는 자연녹지지역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은 경찰에도 특혜의혹 수사를 촉구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은 기자회견 후 경남도에 감사청구서를 제출했다.

창원시는 "유원지 자연녹지지역에도 예식장을 할 수 있고 다른 지자체에도 사례가 있다"고 해명했다.

경남시민주권연합이 지적한 문제의 예식장은 지하 5층, 지상 6층 규모로 곧 완공을 앞두고 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