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지배구조 개편' 상법 개정 앞두고 법무부·경총 간담회

송고시간2018-11-26 14:00

손경식 경총 회장과 악수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손경식 경총 회장과 악수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이 26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경총-법무부 상법 개정 관련 정책간담회'가 열리기 전 손경식 경총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국회가 논의 중인 상법 개정과 관련해 정책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기업환경 개선을 위한 바람직한 상법 개정 방안 모색'을 주제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법무부는 상법 개정의 주요 쟁점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소개하고, 경총은 경영권 침해 가능성 등 경영계의 우려를 전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경총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길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기업과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목표를 법무부와 경총이 공유하는 만큼 공동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건설적인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 다중대표소송제 도입 ▲ 전자투표 의무화 ▲ 감사위원 분리선출 ▲ 집중투표제 의무화 등 국회에 계류 중인 상법 개정안들의 주요 쟁점 관련 검토 의견을 지난 4월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반면 경총은 "대주주의 의결권 등을 제한하는 개정안이 현실화할 경우 외국계 투기자본의 공격에 대한 한국 기업의 경영권 방어를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며 이 같은 기업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이달 초 국회에 제출했다.

경총은 이날 간담회에서도 현재 논의 중인 상법 개정안이 대주주의 의사결정권은 과도하게 제약하는 한편 펀드나 기관투자자의 영향력을 키워 외국계 투기자본에 경영권이 취약해질 수 있다는 경영계의 우려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참작해 상법 개정과 관련한 국회 논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인사말 하는 손경식 경총 회장
인사말 하는 손경식 경총 회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손경식 경총 회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열린 '경총-법무부 상법 개정 관련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chc@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