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니카라과·브라질 찾아 항만개발 '세일즈 외교'

송고시간2018-11-26 11:00

니카라과 주요 항만 위치도
니카라과 주요 항만 위치도

[해양수산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해양수산부는 우리 기업의 중남미 항만개발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6∼30일 중남미 현지를 찾아 '세일즈 외교'를 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먼저 27∼27일 니카라과를 방문해 니카라과 정부가 요청한 '산후안 델 수르항' 국제여객부두 개발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세부 개발 방안을 논의한다.

산후안 델 수르항은 중남미 지역의 주요 크루즈 선박 기항지로 꼽힌다. 하지만, 크루즈 접안시설이 없어 크루즈 승객을 소형선박으로 바다에서 육지로 실어나르는 실정이다.

이에 니카라과 정부는 크루즈 접안시설과 터미널 개발 등 항만현대화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한국 정부와 협력해 항만개발을 추진하기로 방침을 세운 바 있다.

브라질 산토스항 위치와 전경
브라질 산토스항 위치와 전경

[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29∼30일에는 브라질과 협력회의를 열고 항만 분야에서 양국 간 지속가능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브라질은 남미공동시장인 메르코수르(MERCOSUR) 4개국 중 하나로, 현재 우리나라가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무역협정을 진행 중이다. 무역협정이 체결되면 메르코수르와 한국 간 교역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브라질과 협력회의에서 항만개발을 위한 양국의 투자 및 참여 지원, 항만 및 터미널 운영 분야의 기술 경험 공유, 전문가 교류 등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은 "그동안 우리 기업의 진출이 상대적으로 어려웠던 중남미 지역이 최근 자유무역협정으로 무역·투자가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항만협력 관계를 다져 우리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