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민주 20년 집권론'에 맹공…"국민에 대한 예의 아냐"

송고시간2018-11-26 11:31

김병준 "민주당, 개혁의 '개'자도 손 못 대…경제문제 토론하자"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20년 이상 집권론'에 대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일제히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은 각종 경제지표가 하락세로 돌아선 상황에서도 정부·여당이 노동개혁, 규제개혁, 연금개혁 등에는 결단을 내리지 못한 채 장기집권만 꿈꾸는 집권 세력의 오만함을 보였다고 반발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이 대표의 20년 집권론을 듣고 또 듣다가 짜증이 난다"며 "할 일을 하면서 20년 동안 집권하겠다면 이해가 되는데, 개혁의 '개'자도 손 못 대면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비대위 주재하는 김병준
비대위 주재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6
kjhpress@yna.co.kr

김 위원장은 "연금개혁, 노동개혁, 규제개혁, 공공부문 개혁을 하자면서 20년 집권 운운하시면 야당 입장에서도 '우리가 잘못 하는 부분이 있는가'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며 "우리 경제를 어떻게 해야 할지를 놓고 이 대표와의 토론을 다시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선동 여의도연구원장도 "20년 집권론은 일당독재를 하겠다는 독선과 오만의 다른 표현"이라고 가세했다.

이어 김성태 원내대표는 조국 민정수석,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 현 정부 주요 인사들을 거론하면서 "민심 이반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은 이해하겠지만, 그럴수록 각자 맡은 일에나 충실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직접 남북철도 사업에 관해 설명해주시고 소득주도성장의 폐해를 어떻게 극복할지 설명해달라"며 "철도 연결사업보다 급한 것은 탈원전정책을 철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탄력근로제 확대는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해고자의 노조가입 보장과 전교조 합법화에만 정부가 발 벗고 나서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이라며 "노동개혁과 규제개혁을 통한 기업의 기 살리기 없이는 대한민국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