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안道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6→10차로 확장 개통

송고시간2018-11-26 11:00

27일 오후 2시 개통…"내년 말 개통 계획에서 1년 앞당겨 개통"

서평택JCT 전경
서평택JCT 전경

[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극심한 교통정체가 계속되는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 부근의 교통 흐름이 내일부터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오후 2시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10.3㎞) 확장공사 구간 중 서평택IC∼서평택JCT(6.5㎞) 구간을 먼저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6차로가 10차로로 확장되면서 상습 지·정체 구간으로 꼽히던 서평택 부근 교통 흐름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이 구간 확장·개통으로 차량 평균 통행속도가 기존 시속 66㎞에서 89㎞로 빨라져 연간 약 100억원의 물류비용 절감 효과가 예상되고,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예산 1천258억원을 들여 기존 6차로를 8∼10차로로 확장하는 평택∼서평택 도로확장 공사는 지난 2014년 10월 착공해 내년 12월 완공할 예정이었다.

국토부는 전체 구간 중에서도 교통 정체가 극심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에 인력과 장비를 집중 투입해 개통일을 1년가량 앞당겼다.

나머지 3.8㎞ 구간은 예정대로 내년 말 개통 예정이다.

조기개통 구간 및 잔여 공사 구간
조기개통 구간 및 잔여 공사 구간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는 이번 공사에서 도로의 주행 쾌적성을 높이기 위해 최신 장비를 도입해 포장 시공하고,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경관 디자인[227100]을 적용한 방음벽을 설치했다고 소개했다.

이용욱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일부 구간을 조기 개통하는 만큼 운전자들은 나머지 공사 구간에서 계속 안전 운전을 해달라"라며 "내년 12월 전체 구간 확장 개통을 차질 없이 완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로 확장공사 위치도
도로 확장공사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