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혜 의혹'…고교학력경시대회 4일 전 교장 아들만 나홀로 시험

송고시간2018-11-26 10:17

입상자 특설반 입실 등 혜택…고교 "시험 난이도 조절 위해 테스트" 해명

경북도교육청
경북도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 한 사립고교가 같은 재단법인의 중학교 교장 아들에게 학력경시대회 시험을 미리 보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학부모 등에 따르면 H고교는 올해 경북 도내 중학교 3학년생을 대상으로 '제5회 수학·영어 학력경시대회'를 열어 입상자에게 상금과 해외문화탐방 참가 기회를 줬다.

입상자가 H고교에 입학할 경우 특설반 입실 기회도 주어진다. 매년 구미를 포함한 경북 도내에서 수백 명의 학생이 응시하고 있다.

그런데 H고교는 올해 경시대회를 나흘 앞둔 지난 23일 4교시와 점심시간에 같은 재단 H중학교 교장의 중3 아들 A군에게만 미리 시험 기회를 줬다.

승마 특기생인 A군은 승마대회 참가 때문에 응시할 수 없어 미리 혼자 시험을 본 것이다.

고교 측은 이에 대해 "해당 학생이 승마대회 일정과 겹쳐 경시대회를 포기한 상태라서 시험 난이도 조절을 위해 사전에 테스트해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학부모들이 이를 알고 특혜 의혹을 제기하자 고교 측은 경시대회를 미뤄 지난 3일 치렀다.

A군은 응시자 320명 중 입상자 21명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 학부모는 "학부모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등 항의하자 응시대회를 미루고 불합격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H고교가 최근 몇 년 사이 졸업생을 명문대에 많이 보내고 있는데 교육 당국은 실상을 명확히 조사해 조치해야 한다"고 했다.

H중학교 교장은 재단 설립자의 둘째 손자다.

경북도교육청은 사전 시험이 특혜를 주려 한 의혹이 있다고 보고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