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문대통령, 풍산개 말고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나와야"

송고시간2018-11-26 10:40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풍산개 '곰이' 말고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모습을 드러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6
kjhpress@yna.co.kr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날 청와대가 트위터를 통해 문 대통령이 키우는 곰이의 새끼 사진을 공개한 것을 언급한 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도 연일 포털 인기 검색 순위에 오르내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조국 수석에 대해 "인사검증 실패로 민정수석실이 있으나 마나 한 상황이 됐다"면서 "조 수석이 결정할 것은 경제성장동력이나 소득양극화가 아니라 유명무실한 인사시스템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해선 "2인자로서 선글라스 끼고 베이징올림픽에 응원 갈 생각이나 하지 말고 첫눈으로 폭설이 온 마당에 탁현민 행정관을 놓아준다는 약속이나 잘 지켜라"라고 비꼬았다.

그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선 "부산·경남에 가서 재래시장을 둘러보고 토크콘서트를 할 것이 아니라 충정로에 난 대형 화재에 서울시 소방본부 차원에서 소홀함이 없었는지 겸손한 자세로 시정에 임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또 당내 상황과 관련해선 "지역에 다니며 비대위를 비판하고 주말엔 골프채를 흔들면서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데리고 다니며 몹쓸 짓을 해선 안 된다"며 "비대위에 힘을 결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