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얼굴 바꾸고 신규엔진 얹은 '더 뉴 말리부' 출시

송고시간2018-11-26 11:00

가솔린 E-터보·디젤엔진 추가…가격 최대 100만원 인하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지엠(GM) 쉐보레는 26일 중형 세단 말리부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말리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한국GM에 따르면 신형 말리부에는 세련미를 강화한 LED 헤드램프와 LED 주간주행등, 넓어진 듀얼포트 크롬 그릴 등 쉐보레의 최신 디자인 요소가 적용됐다.

후면에는 면발광 LED 램프를 넣은 새로운 LED 테일램프로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크리스털 LED 제동등과 루프(지붕)의 LED 보조제동등으로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실내에는 항공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듀얼 콕핏 인테리어와 크림 베이지 계열의 프리미엄 가죽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외장 색상은 문라이트 블루, 다크나이트 그레이 등 신규 색상이 추가돼 총 7가지로 제공되며 기존 19인치 메탈릭 알로이 휠과 함께 새롭게 디자인된 16·17인치 알로이 휠이 장착됐다.

한국GM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GM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GM 제공]

더 뉴 말리부에는 기존의 2.0ℓ 직분사 가솔린 터보엔진 외에 1.35ℓ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과 1.6ℓ 디젤 엔진이 추가됐다.

글로벌 최초로 신형 말리부에 탑재된 E-터보 엔진은 제너럴 모터스(GM)의 차세대 터보 엔진으로, 알루미늄 소재를 기반으로 한 중량 감소 기술과 초정밀 가변 밸브 타이밍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엔진의 성능과 효율 면에서 최적의 균형을 이뤘다는 게 한국GM의 설명이다.

E-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4.2㎞/ℓ로 동급 최고 수준이며 국내 가솔린 중형모델로는 최초로 복합연비 2등급을 획득했다.

아울러 첨단 배출가스 저감 기술을 바탕으로 제3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아 저배기량에 따른 세제 혜택과 공영주차장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다.

신규 1.6ℓ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과 최대토크 32.6㎏·m의 동력성능을 제공하며 연비는 15.3㎞를 달성했다.

기존의 2.0ℓ 직분사 터보 엔진은 3세대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출력 253마력, 최대토크 36.0㎏·m의 힘을 낸다.

안전 사양과 관련해선 동급 최초로 10개 에어백을 기본으로 탑재했고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저속 및 고속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등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새롭게 디자인된 8인치 디지털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신형 내비게이션, 버튼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등 편의사양도 갖췄다.

판매 가격은 신규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다양한 편의사양이 확대 적용됐음에도 이전 모델 대비 최대 100만원 저렴하게 책정했다고 한국GM은 전했다.

트림별(전 모델 자동변속기 기본)로는 ▲ E-터보 2천345∼3천210만원 ▲ 2.0 터보 3천22만∼3천279만원 ▲ 1.6 디젤 2천936∼3천195만원이다.

한국GM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GM 쉐보레 '더 뉴 말리부'

[한국GM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