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제난' 군산,내년에 일자리 1만개 창출…선순환 자립경제 방점

송고시간2018-11-26 10:37

시 예산 16% 증액 편성…"경제활성화·고용창출·삶의 질 향상 중점"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극심한 경제 침체를 겪는 전북 군산시가 내년 시정 목표로 '군산형 선순환 자립경제 확립'으로 정해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시 제공]

시는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15.7%가 늘어난 1조1천335억원을 편성했다.

시는 군산사랑상품권, 찾아가는 동네 문화카페, 태양광발전소에 시민 투자 확대, 제조업체와 연구기관 유치 등 장기적으로 일자리 1만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농산물 지역 순환체계 구축, 먹거리 관광, 보편적 복지정책, 문화 향유기회 확대로 시민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시민보고회, 시민감사관제, 시민참여위원회 등을 통해 시민의 행정 참여를 높이고 편리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임준 시장은 "내년은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복지, 교육, 문화 혜택이 시민에게 골고루 돌아가도록 힘쓰겠다"며 "경제활력과 자립경제 육성을 위해 미래형 산업을 발굴 육성하고 서민경제 안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고용과 산업위기 극복, 지역경제 활력 제고, 시민 안전, 보편적 삶의 질 향상에 중점을 둬 내년 예산을 편성했다"며 "주민 체감도가 높은 사업 위주로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군산은 지난해 7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지난 5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의 영향으로 경제가 추락하고 실업자가 1만명가량 양산되면서 지난 4월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